글로벌 내비게이션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류의 건강한 삶을 위한 자생의 연구는 계속됩니다.

한의학 R&D R&D 정보 학술활동

R&D 정보

자생척추관절연구소, 통합의학 전문 국제학술지 ‘PIM’ 창간

등록일
2022.11.21
조회수
138

자생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가 통합의학 전문 공식 국제학술지 ‘통합의학에 대한 관점(Perspectives on Integrative Medicine, 이하 PIM)’ 창간호를 발행했습니다.

 

‘통합의학에 대한 관점’ 창간호 표지  | 자생한방병원・자생의료재단

 

PIM은 한의학뿐만 아니라 통합 의학 분야까지 폭넓게 게재할 수 있는 영문 국제학술지로 통합치료의 기전과 과학적 근거를 아우르는 교류의 장을 만들기 위해 창간됐습니다. 이번 학술지 창간은 지난 30여년간 자생한방병원이 한의학 세계화와 객관화·표준화를 위해 노력한 산물이기도 합니다.

 

특히 PIM은 통합의학 전문 국제학술지인 만큼 다양한 의료분야의 전문가들이 발간에 참여합니다. 노르웨이 트롬쇠대학교 테리에 알랙(Terje Alraek) 교수와 베이징대학교 지안핑 류(Jianping Liu) 교수, 자생의료재단 이예슬 연구원장 등이 편집인으로 참여했고 하버드대학교와 콜롬비아대학교, 도쿄대학교 등의 유수 인사들이 편집위원으로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10월에 발간한 창간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후 나타나는 후유증을 주제로 한 논문들이 중점적으로 다뤄졌습니다. 심사를 거쳐 최종 게재된 논문은 ▲통합의학에 대한 관점 확대: 코로나19 시대의 세계 보건 증진 ▲코로나 후유증 환자의 임상적 특징 및 의료 접근 개요: 국내 전국 조사 분석 ▲코로나 후유증 한방치료 현황 ▲어깨 통증에 대한 침술의 잠재적 역할: 임상 진료 지침에 대한 문헌고찰 ▲연구와 학술교류, 의료보험 측면에서의 수기치료의 범위 확대: 두 건의 국제회의 요약 ▲침술이 신경통에 미치는 영향: 동물 모델을 활용한 기전 연구로 총 6건입니다.

 

특히 코로나19에서 회복한 환자 중 52.1%가 코로나 후유증을 경험했다는 사실을 입증한 논문은 시의성 있는 주제로 학계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뿐만 아니라 학술지에는 코로나 후유증에 대한 한방 보존치료의 현황 및 효과에 대한 논문도 게재됐습니다. 연구 결과, 한의 의료기관을 방문한 환자의 84.3%가 ‘기력저하 및 피로 증상’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장 많이 활용된 한방 보존치료는 ‘한약 처방’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코로나19에서 회복한 환자 중 52.1%가 코로나 후유증을 경험했다는 사실을 입증한 논문 | 자생한방병원・자생의료재단

 

자생척추관절연구소는 이번 창간을 발판으로 PIM의 SCI(E) 등재를 위해 학문적 우수성과 함께 타 학술지와의 차별성, 논문 투고의 다양성을 향상시켜 나가는 한편 통합적 관점의 치료법에 대한 과학 연구를 촉진하는 역할에도 충실하게 임해 연구와 임상 진료 사이의 간극을 메꿔 나갈 계획입니다.

 

자생척추관절연구소 하인혁 소장은 “국제학술지 PIM의 창간은 한의학이 국제적 수준으로 나아가는 데 디딤돌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통합의학 분야에서 권위 있는 학술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한의학의 세계적 입지를 넓혀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PIM은 매년 2월, 6월, 10월 총 3회 발행되며 투고는 학술지 홈페이지(https://www.integrmed.org/)를 통해 할 수 있습니다. 원저와 종설, 단신, 증례보고, 논평 등 다양한 형태의 논문을 모두 다루며 통합의학에 관심이 있는 전문가 및 연구자라면 누구나 투고가 가능합니다.